최종편집 : 2022-06-30 18:22 (목)
㈜한진, 도전과 혁신의 DNA로 물류 혁신 이끈다
상태바
㈜한진, 도전과 혁신의 DNA로 물류 혁신 이끈다
  • 김남국 기자
  • 승인 2022.06.1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 도전과 혁신의 DNA를 통해 ‘택배’를 신사업으로 전개하여 생활물류의 혁신
업계 최초 당일배송, 국제특송 등 고객 편의 확대와 시장의 질적성장 견인
고객 중심 성장 모멘텀 확보 및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새로운 디지털 경험 제공할 것
▲ 한진택배 사업초기 택배차량 이미지(왼쪽)과 대전 스마트 메가 허브 터미널
▲ 한진택배 사업초기 택배차량 이미지(왼쪽)과 대전 스마트 메가 허브 터미널

[한국공정일보=김남국 기자] 한진택배가 택배서비스를 시작한지 올해로 30주년을 맞았다.

㈜한진은 택배종가로서 앞으로도 생활물류 혁신을 이끌며 미래 생활택배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택배 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위한 핵심 역량이 될 대전 스마트 메가 허브를 비롯해 택배시스템 모더나이제이션(Modernization) 등 IT 시스템 기반 운영 역량 강화와 택배 인프라의 효율적인 활용을 통해 수익성과 운영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또한 다양한 이커머스 고객의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라스트마일과 콜드체인 확대 및 수도권 내 풀필먼트 거점을 확보하여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며 원클릭 택배서비스, 디지털 이지오더 등 중소상공인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자동화시설 투자 확대, 헬스케어 솔루션 및 전동대차 개발, 시즌 선물 지급 등 택배기사 근로조건 개선과 복지향상을 위해 만전을 다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택배종사자와의 상생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진 관계자는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창업이념과 한진이 보유한 도전과 혁신의 DNA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여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진은 택배 30주년을 맞아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진택배가 신사업에서 현재의 핵심사업으로 성장하기까지 30년 도전의 역사를 연도별 인스타툰으로 소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한 신사업 공모전 진행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제 2의 성장스토리를 전 임직원이 함께 만들어 가고 있다.

한편 ㈜한진은 택배사업 초창기부터 골프택배, 스키택배, 김치택배 등의 특화서비스 운영과 2003년 업계 최초 당일택배 시행 등 단기 수익창출보다 도전과 혁신으로 시장의 성장과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및 운영해왔다

이와 함께 1994년 미국의 에어본익스프레스와 제휴로 미국 전지역 상업서류 특송서비스를 시작하였고, 1996년에는 대한항공, TNT익스프레스와 전 세계 220개 지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였다. 특히 DHL, UPS 등 외국 특송업체들이 국내 택배시장에 진출하여 국제특송 물량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가운데 ㈜한진이 물류업체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첫 사례가 의미가 깊었다

2006년에는 당시 국내 택배업계 최대 규모의 대전 허브 터미널 준공, 2015년 수도권 유일 유통/물류 클러스트인 서울복합물류단지 개장 등 물동량 증가를 반영한 거점 투자, 자동화 설비 도입을 통해 케파(Capacity) 확충과 운영효율성을 제고하고 다양한 업종으로 택배취급점 확대 및 스카이패스·OK캐쉬백 등 제휴업체와 부가서비스도 강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