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5 18:44 (토)
박형준 부산시장, 14인 사적 모임 참석..."대단히 송구"
상태바
박형준 부산시장, 14인 사적 모임 참석..."대단히 송구"
  • 김승식 기자
  • 승인 2021.08.2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6월 남양유업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 자택에서 열린 아트 부산 행사 관계자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6월 남양유업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 자택에서 열린 아트 부산 행사 관계자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공정일보=김승식 기자] 지난 6월 남양유업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이 5명 이상 모인 저녁 식사를 주최한 혐의로 고발당한 가운데 박형준 부산시장도 이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당시 자리가 공적 성격의 모임이라고 판단했고, 식사는 하지 않았지만 방역 수칙을 꼼꼼히 지키지 못한 점은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월 서울 성북구 이 고문 자택에서 '아트 부산' 행사 관계자들 모임이 열렸는데 박 시장을 포함해 14명이 참석했다.

당시 수도권 지역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거리 두기 안이 적용 중이었다.

이를 현장에서 지켜본 가사도우미가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