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국제금융시장] 美 주간 신규실업급여 청구건수, 전주비 증가
상태바
[국제금융시장] 美 주간 신규실업급여 청구건수, 전주비 증가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3.12.08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수요 둔화되고 있음을 시사"
국제금융시장
▲ 국제금융시장

[한국공정일보=김정훈 기자] 미국 주간 신규실업급여 청구건수는 전주비 증가했다. 이는 노동수요 둔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미국 3/4분기 가계순자산은 1년 만에 첫 감소했다. 주가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11월 수입은 전년동월비 감소했다. 향후 경기 부진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가했다.    

일본은행 총재는 마이너스 금리 종료 후 몇 가지 옵션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엔화 가치는 급등했다.    

국제금융시장은 미국의 주간 고용지표는 11월 고용보고서 및 일본 통화정책 전망 등이 영향을 미치면서 주가변동의 주요요인이 됐다.  

주가는 +0.8% 상승했고, 달러화는 -0.5%로 약세를 보였다. 금리는 +5bp 상승했다. 

미국 S&P500지수는 Alphabet 등 빅테크 강세 등으로 상승했다.   

유로 Stoxx600지수는 소매 및 항공사 관련주 매도 증가 등으로 0.3% 하락했다. 

달러화지수는 일본은행의 정책 기조 전환 전망에 따른 엔화 강세 등으로 하락했다.  

유로화와 엔화 가치는 각각 0.3%, 2.2% 상승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가격 상승에 따른 차익매물 출회 등이 반영됐다.  

독일은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1bp 하락했다. 

뉴욕 1M NDF 종가는 1312.0원(스왑포인트 감안 시 1314.1원, 0.8% 하락)을 기록했다.

한국 CDS는 보합세를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